The Invented Memories
Admin : New post
Catergories
Recent Articles
Recent Comments
Recent Trackbacks
Calendar
Archive
Link
Search
 
  문학과 지성사 30년 
작성일시 : 2007.07.08 06:45 | 분류 : 에브리데이 스토리 | 태그 : 책갈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학과 지성사 30주년 기념 책갈피.
아빠네 집에 갔다가 얻어왔다.
금,이란다.
돈,벌었다.
Favicon of http://soundz.egloos.com 석원 (2006.02.12 23:19) R | X
문학과 지성과 "금"은 어째 안 어울리는 조합같아요.


그래도 탐나네요 *^^*

Favicon of http://baxa.egloos.com 휘발성고양이 (2006.02.15 17:15) R | X
으하, 탐난다!!!!

Favicon of http://frozen.egloos.com 얼음 (2006.02.20 10:21) R | X
사진, 참 거시기하게 찍었군요. --;;;

Name   Password   Home   Secret   Submit
  베컴 친구 로비 윌리엄스 
작성일시 : 2007.07.06 07:48 | 분류 : 에브리데이 스토리 | 태그 : DVD, 라이브8, 베컴

라이브 8 런던 스테이지 거의 마지막 쯤 베컴이 무대에 올랐다.
노래하러? 와이프한테 노래 배웠나?
그건 아니고 친구를 소개하기 위해 나왔다는데, 그가 바로 로비 윌리엄스다.

그건 그렇고, 이 DVD에서 처음 베컴 목소리 들었는데 소파에서 떨어질 뻔했다.
아니, 저 얼굴에서 어떻게 저런 목소리가 나오냐고.

다시 한번 그건 그렇고.
로비 윌리엄스 공연은 라이브 8 모든 스테이지 중 최고다.
DVD 꼭 사서 봐야 한다. 참고로 유투브 검색해도 안 나온다.



Name   Password   Home   Secret   Submit
  기다리는 마음 
작성일시 : 2007.07.04 21:37 | 분류 : 에브리데이 스토리 | 태그 : 고양이

따끈이는 오늘도 기다립니다.
오지 않는 까치를, 오지 않을 잠자리를, 오지 않는 벌레들을
따끈이는 한결같이 기다립니다.

Name   Password   Home   Secret   Submit
  You Don't Bring Me Flowers 
작성일시 : 2007.07.02 09:20 | 분류 : 에브리데이 스토리 | 태그 :

며칠 전 집에 가다 들린 주유소에서 장미꽃 한 송이를 받았다.
평소 늘 다니던 곳이었는데 계산을 하더니,
휴지 대신 약간 주황색이 도는 붉은 장미 한 송이를 가져다 주었다.
주유소 사은품치고는 좀 이상하지만 나름대로 재미있는 발상인 듯 했다.
건네주는 주유소 청년(사실 청년이라고 하기도 좀 그렇다. 겨우 14~15살이나 되었을까?)도
약간 쑥스러운 듯 했고,
유리창 너머로 장미꽃을 건네받는 나도 '풋'하고 웃음이 새나와 버렸다.

닐 다이아몬드와 바브라 스트라이잰드가 같이 부른
'You Don't Bring Me Flowers' 하던 노래가 떠올랐다.
이 노래를 처음 알고, 사전을 찾아가며 가사 해석을 하던 때는
내게도 저런 생각을 할 날이 올까, 그랬는데.
생각해보니 꽃을 선물받은 게 언제였던가 싶다.

결혼을 하고 시간이 지나면서
남편의 마음에서 꽃은 사치품이 되어가는 것 같다.
아니, 내 마음에서조차 이제 꽃은 연애시절 화사한 감정의 화석일 뿐이다.
사랑이 사치가 아니듯, 사랑의 표현도 사치가 아닐 텐데 말이다.
Name   Password   Home   Secret   Submit

북악스카이웨이.
북한산을 넘어가는 길.
눈이 많이 오거나 안개가 짙은 날이면 어김 없이 통제되는 길.
단풍과 꽃이 좋고,
특히 운전연습-핸들 돌리기-하기 좋은 길.
걸어서는 다니지 못하고 차를 타고도 멈추어 서있을 수 없는
군사기지들이 많이 있는 길.
북악스카이웨이를 하루에 두번 씩 꼬박꼬박 넘어다니던 시절이 있었다.
대학교 4학년. 처음 차를 사고는 학교에서 집까지 매일 북악스카이웨이를 넘어다녔다.

아. 그러고보니 북악스카이웨이에 대한 기억은 그것보다 훨씬 먼저 시작되었다.
고3. 담임선생님은 북악스카이웨이 꼭대기에 있는 팔각정에서 맥주를 사주셨다.
교복입은 17살짜리 여학생과 담임선생님과 맥주라... 요즘 같으면 신문에 날 일이다.
그곳의 맥주는 시원하고 달콤하고 씁쓸했다. 아마 고3이었기에 더욱 그랬을 것이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그 선생님을 다시는 만나지 않았다.
(그러고보니 재수할 때 원서쓰러 가서 한번 뵈었던가?)
몇년 후 선생님은 무슨 입시사기 같은 걸 저질러서
화려하게 9시 뉴스를 장식하고는 학교를 그만 두었다.
그리고 지금은? 지금은 의정부 어딘가에서 학원을 하시면서 잘 사신다고 한다.
(나보다도 어린 여자와 결혼을 했다는 소식도 들었다.)


Name   Password   Home   Secret   Submit
 Prev   1   2   3   4   Next